Search Results for '혼혈'

1 POSTS

  1. 2007.04.08 민족주의의 재정립

민족주의의 재정립

Posted 2007.04.08 18:27

  '한 방울의 법칙'이란 것이 있다. 흑인의 피가 한 방울이라도 섞인 혼혈아는 흑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백인과 흑인 혼혈임에도 불구하고 제시카 알바나 윌 스미스를 백인이라고 생각하는 이는 아무도 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이 법칙은 '돈'이라는 문제로부터 뻗어 나왔다. 그 옛날 봉건제도가 자리 잡고 있을 무렵, 서양에서는 흑인노예의 거래가 빈번히 이루어졌다. '노예=재산'이었던 그 시대에 백인인 주인과 흑인 노예 사이의 자식은 흑인으로 간주되어 노예시장에 팔렸다. 조부모, 부모가 모두 백인인 한 여성이 루이지애나 주로부터 조상 중에 흑인이 있다는 이유로 1/32가 흑인이므로, 백인이 아닌 흑인이라는 판정을 받고 노예로 팔려나간 사례는 지금 들어도 놀랍다.


  그러나 우리나라라 해서 예외는 아니다. 길을 지나다 우연히 본 혼혈인을 온전히 우리 ‘한국인’이라고 여긴 사람은 매우 드물 것이다. 그들이 아무리 한국 땅에서 태어나 한국 음식을 먹고, 한국 옷을 먹고, 한글을 배우고 자랐다 하여도 우리는 그들의 파란 눈, 곱슬머리, 짙은 쌍꺼풀에서 마음 속 깊이 거부감을 느낀다. 까만 피부에 곱슬머리를 가졌지만 김치를 좋아하고,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순이를 보고도 우리는 그녀를 한국인으로 쉽게 인정하기 어렵다. 무엇이 이들, 혼혈인들이 우리보다 열등하다고 여기고 그들을 부정하게 만드는 것일까.


  그들은 어디에도 쉽게 속할 수 없는 운명을 타고났다. 인종 차별 문제에 있어서도 백인 편을 들 수도, 흑인 편을 들 수도, 동양인 편을 들 수도 없는 어중간한 신세이다. 보편적으로 인류는 백인종, 황인종, 흑인종 이렇게 단 세 가지로 나누어진다. 그나마도 황인종과 흑인종을 한 데 묶어 백인종과 유색인종이라는 대립된 구도로 바라보는 시각이 존재하는데, 혼혈인들은 어느 편에도 마땅히 낄 곳이 없다. 몇 해 전 한 연예인이 오랫동안 부정해오던 혼혈아 여부를 인정하며 시끄러웠던 기자 회견을 끝으로 자취를 감추었던 일은 이 땅의 혼혈인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게 해 준 사건이었다.

  우리가 이토록 혼혈인에 대해 배타적인 입장을 취하게 된 것은 우리가 어려서부터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온 ‘한민족’이라는 단어 때문일 것이다. 지금도 설이면, 방송사에서는 ‘한민족 고유의 명절 설날입니다’류의 멘트를 들을 수 있고, 초등학생들 또한 ‘한민족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한 글짓기’라는 대회에 의무적으로 참가해 ‘우리 민족은 하나다’라는 기저를 바탕으로 한 글을 훈련병 세뇌교육 받듯 쓰고 있다. 사실 우리나라의 역사를 되짚어 볼 때 ‘민족’이라는 개념이 어디서부터 나온 것인지 따져본다면 그것이 결코 오랜 옛날부터 존재하던 것이 아니란 사실을 알 수 있다.

  민족이란 개념은 전쟁을 위해 공동체를 하나로 모아야 할 때, 또는 외부의 공격에 대항하기 위해 결속력을 다져야 할 때 발생하는 것이다. 만일 우리가 한 민족이라면 고구려, 백제, 신라의 존재는 무엇이란 말인가. 결국, ‘민족’이란 단어는 결코 ‘피’의 계보에 의한 것이 아니고, ‘이데올로기적 관점’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우리나라에 ‘민족’이라는 개념은 일제 침략기 내부의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한 방안으로 만들어진 허상에 지나지 않는다. 생김새가 좀 다르다고 우리 민족 이외의 사람으로 치부해 버리는 것은 과거 고루한 사고에서 비롯된 것에 불과하다. 게르만 민족의 우월성을 강조하며 유태인들을 무차별 학살했던 나치즘도 잘 생각해 보면 결국은 피의 문제가 아니다. 히틀러의 정치적 욕심에서 비롯된 망령된 처사가 ‘민족주의’라는 그럴듯한 단어로 합리화 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같은 피’를 전제로 하는 민족주의는 이미 퇴색한지 오래이다. ‘민족’이라는 개념이 애초에 어떠한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결속력을 다지기 위한 목적에서 생긴 것이라면 새롭게 변화한 시대의 조류에 발맞춰 ‘민족주의’의 의미도 재정립되어야 한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